42회-신은 경고하였으나 마니는 듣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