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얼빈행 기차

작가 코멘트

‘만영 시리즈’의 일부인 짧은 단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