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회 – 카눌레를 사다주는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