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작가 코멘트

지난 여름 무더위에 허덕이며 썼던 글입니다. 여름휴가를 가지 못한 한을 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