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들은 우아하게 헤어지는 법을 모른다.

작가 코멘트

한 번 쯤은 써보고 싶었던 소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