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처녀 시절

작가 코멘트

서럽도록 아름다운 시간이었다.
머루알처럼 달콤새콤한 시간이었다.
섬광처럼 잠깐 스치는 시간이었다.
우리, 여자들의 처녀시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