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좋은 경성기담 감상

대상작품: 경성야삼경 – 야차귀 살인사건 (작가: 배명은, 작품정보)
리뷰어: DALI, 7월 18일, 조회 84

1928년의 경성, ‘조동 신문’ 산하 월간지 ‘현경’이라는 잡지부의 시다로 일하는 ‘오 서화’의 이야기입니다. 잡지에서 인기가 많은 이야기는 주로 괴력난신이지만, 엘리트 신문기자를 꿈꾸는 서화는 그런 잡설에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물론 서화의 이런 태도는 후반부에 바뀌게 되지요. 이 이야기 자체가 한 편의 괴력난신이기도 한데, 주인공이 그걸 끝까지 부정한다면 자신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나 다름없으니까요. 그런 점에서 볼 때 이 이야기는 주인공 서화가 진정한 기자―또는 작가―로 성장해가는 과정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서화는 선배 기자 ‘길선’을 대신하여 조동 신문의 사장 ‘정 아진’을 만납니다. 아진은 귀신을 부려 남편과 시아버지를 잡아먹고 집안의 재산을 가로챘다는 전근대적인 소문의 주인공입니다. 그리고 이 이야기에서 가장 확실한 매력을 선보이는 캐릭터이기도 하지요. 아진은 자신을 둘러싼 추잡한 소문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그 안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합니다. 그 일이란 바로 살인사건 수사입니다. 아진은 수사를 위해 신문사에 사람을 보내달라 요청했고, 그래서 서화가 오게 된 것이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