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차 편집부 추천작

나라의 운명을 떠안은 여성 후계자의 액션 판타지 첩보물

따듯한 여름의 풍경이 아름다운 변경의 소국 에리하. 다른 비슷한 규모의 변경국들과는 달리 지난 2백여 년간 전쟁 없는 평화를 지켜온 에리하는, 왕국의 가문 대대로 이어지는 첩보술이 고도로 발달한 나라다. 이를 암시하듯 에리하 왕가는 밤에만 사냥한다는 올빼미 조각을 상징으로 쓰며, 역대 왕들 역시 ‘올빼미의 부모’라 불려 왔을 정도다. 첩보를 위해 각지에 파견된 에리하의 올빼미들은 다시 풀꽃이라 불리는 존재들을 심어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철저히 암호화하여 왕가에 전달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을 기반으로 활동한다. 그리하여 치밀한 정보망을 지닌 에리하의 올빼미에게는 그 무엇도 숨길 수 없다는 것이 속설처럼 전해진다. 이처럼 독특한 설정이 돋보이는 『올빼미의 화원』은 협상력과 배포가 뛰어나고 영리한 에리하의 둘째 공주 파라나를 중심으로 한 액션 판타지 첩보 스릴러물이다. 은밀하고 치밀하게 움직여야 하는 생존법의 특성상 이야기의 면면에 도사린 날카로운 긴장감이 매력 있게 다가오고, 해상과 육지를 넘나들며 벌어지는 사건들 사이사이의 액션 또한 흥미진진하다.

에리하 왕가의 공주 ‘파라나’는 아버지의 마지막 시험을 통과하기 위해 분투 중이다. 파라나는 동방연맹과의 관계를 위해 타국에서 10년 동안 볼모로 지낸 끝에 고향에 돌아왔는데, 정략결혼을 앞두고 조만간 먼 동쪽으로 다시 떠나야 하는 처지다. 그리고 파라나는 고향을 떠나기 전 아버지의 마지막 시험을 반드시 완수하고자 하는 집념에 불타오른다. 마침내 파라나의 혼인 사절이 도착하던 날, 상대국이 가져온 각종 예물들과 더불어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차 한 대가 추가로 도착한다. 가문을 식별할 만한 문장도 없이 그저 까만색 마차에서 내린 이는 초국적 종교인 태양신전의 대교제. 아무 기별도 없이 에리하에 들어온 그들의 의도가 짐작되지 않는 가운데, 에리하 왕가의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예민하고 불길한 기운을 감지하게 되는데…….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