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차 편집부 추천작

이 땅의 현실에 공고히 발붙인, 우주 개척 시대의 정교한 SF

화성과 목성 사이에 위치한 왜행성 세레스의 정거장에 도착한 한 남자. 관자놀이 부근의 감정 절제 스위치를 켜고 그가 향한 곳은 성간교통공사 노사 실무교섭장이었다. 성간교통공사가 정거장을 민영화하려 한다는 소문이 퍼지자 세레스의 노조 지부에서 파업을 예고했던 것. 사측 대리인 자격으로 교섭에 참석한 ‘제이든 송’은 파업 여론의 중심에 선 인물 ‘유진 문 메그레즈 코델리아-37’와 함께 팽팽한 신경전을 시작한다. 제이든은 노조의 요구사항을 전부 수용하는 대신, 단 하나의 안건만은 철회할 수 없다고 강경하게 맞서는데…….

「우주가 멈춘다」는 미국 최초의 유인 우주정거장 ‘스카이랩’에서 일어났던 세계 최초 우주 파업 기록문을 인용하며 시작한다. 그리고 이 인용으로부터 말미암아 이야기가 나아가려는 방향성을 명확히 내세운다. 성간교통망을 책임지는 노동자들의 처지와 분투에 주목하면서, 안팎의 갈등과 관계의 변화를 다채롭게 다뤄나간다. 뿐만 아니라, 각종 인물과 세계관의 모티브를 제주설화와 우주과학 및 노동사에서 따온 점도 흥미를 더한다.(세레스에는 실제로 자청비라는 이름이 붙은 거대한 크레이터가 있는데, 이는 독일의 한 항공우주과학자가 제안한 명칭이라고 한다.) 이러한 개성과는 별개로 인물 관계나 요소들 간에 유기성이 부족하다는 아쉬움은 남지만, 왜행성의 교통과 물류를 책임지는 미래 세대의 파업전야를 그려내는 긴장과 열망에 더해 긴박한 갈등 요소가 추가되며 마무리된 1부는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고대하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