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의문의 경고장, 그리고 시작된 의심

노량진의 한 공무원 학원에서 잘 나가는 강사 ‘최준영’. 그는 의문의 경고장을 받은 후에 목숨의 위협을 느끼고, 국가 고시를 준비하고 있는 친구 ‘조선우’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메일을 쓴다. 경고장을 보낸 범인을 추리하기 위해 주변의 모든 사람과 사건을 의심하기 시작하며 써 내려간 편지는 일견 논리적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 밑바탕이 되는 편집증적 사고와 불안으로 작품은 긴장감 넘치게 전개된다. 공무원 강사인 최준영이 하필 고시생인 조선우에게 편지를 쓴 이유는 무엇일까? 모든 사건의 내막이 드러나면서 거듭되는 섬뜩한 반전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2019년 4월 2차 편집부 추천작

나를 죽이려는 이는 누구인가?

노량진에 위치한 한 공무원 학원에서 한국사 강사로 한창 잘나가고 있는 최준영은 누군가에게 살해 위협하는 문구가 인쇄된 경고장을 받는다. 같이 일하던 친한 국어 강사 송지훈의 투신자살에 의혹을 품은 준영은 경고장을 보낸 사람이 지훈을 죽였고 자신도 죽이려 한다며 친구 조선우에게 도움을 청하는 메일을 쓴다. 그리고 그 범인으로 이전 학원에서 함께 일했던 강사와 여자친구, 그리고 아랫집 부부를 의심하는데….

「선우에게」는 극대화된 공포에 따른 비이성적인 행위가 이야기의 주축이 되어 흡인력 있게 전개되는 편지 형태의 추리·스릴러 중편이다. 깔아 둔 복선을 회수하며 진실이 밝혀지는 결말은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극적으로 마무리된다. 일관성 있는 캐릭터와 소재를 잘 엮어 이야기 전반에 세심하게 배치한 작가의 역량이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