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차 편집부 추천작

삶에 대한 굳건한 의지로 맥동하는 전쟁 판타지

유일신 ‘헬라’를 믿는 국가 중 하나인 타누히의 수도에서는 희대의 살인마에 대한 재판으로 꽤나 떠들썩하다. 고명한 가문 출신의 한 소녀가 부모에 대한 존속살해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었기 때문이다. 재판 결과, 평생 바티니 신분으로 살아갈 것을 처분 받은 소녀는 곧바로 국토 동서부의 버려진 땅으로 보내진다. 유일신의 계승자를 두고 벌이는 내전과 거대하고 무시무시한 마물들의 습격으로부터 모두 살아남아야 하는 전쟁이 안팎으로 이어지는 시대. 죽으면 그만인 전쟁 소품으로서 바티니의 처지를 깨닫게 된 그녀의 나이는 이제 고작 8살이었다. 부모의 죽음부터 더럽혀진 명예까지, 그간의 일들에 대한 슬픔을 감당할 겨를도 없이 소녀는 세계의 끝에서 매일매일 생존 관문을 통과해야 하는데……. 부모의 핏자국을 딛고 섰기에 더욱더 살아야만 하는 얄궂은 운명. 감당하기 힘든 시련에도 생의 의지로 충만하게 빛나는 소녀의 이름은 바로 ‘사하르’다.

「매의 날개를 꺾어라」는 온갖 고난 속에서도 믿을 수 없을 만큼 강인함을 잃지 않는 주인공 ‘사하르’의 성장담이 거침없이 펼쳐지는 전쟁 판타지 소설이다. 억울한 누명으로 하루아침에 바닥끝까지 추락해 버린 소녀의 일대기를 매끄러운 호흡으로 펼쳐 나가는데,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는 과거사와 별개로 주인공의 성장 일화가 차곡차곡 쌓여 장대한 드라마를 빚어낸다. 또한, 점차 종교적 이념이 격돌하는 대전쟁의 징후가 깊이 드리워져 있기에 한껏 고조된 긴장감 속에서 앞으로 주인공의 약진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자신을 끝 간 데 없이 몰아붙이며 누구보다 삶의 의지를 강렬하게 불태우는 사하르. 어둠 속에서도 초록의 눈빛만은 형형하게 빛나는 그녀의 일대기를 만나 보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