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성적 만능주의 시대의 슬픈 표상을 그려낸 스릴러

‘공부를 잘하는 방법’이 아니라 ‘1등이 되는 방법’을 찾아야 하는 이 슬픈 세상에서, 가장 확실하게 1등이 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사실 가장 간단하고도 쉬운 비법을 털어놓아 보자면 그것은 전교생이 1명뿐인 학교로 전학 가는 것…….(큼큼.) 과거에도 만년 전교 2등의 전교 1등에 관한 질시를 그린 작품은 많았다. 옥상에서 1등이 2등을 밀었다든가 하는 콩콩콩 귀신 괴담 류의 이야기를 누구나 한 번쯤 들어 본 적 있을 것이다. 한샘 작가의 「전교 1등이 되는 가장 완벽한 방법」은 예전에 들었던 바로 그 전형적인, 절대적인 1인자와 도저히 1인자를 극복하지 못하는 괴로운 2인자의 구도를 떠올리게 만드는 작품이다. 전교 1등이 되기 위한 방법이라며 등장하는 의외의 발상에 정신이 쏠린 사이에 훅 하고 다가오는 결말은 시종일관 가볍게 떠돌던 유쾌한 학원물의 분위기를 순식간에 반전시킨다. 상대평가의 경쟁 속에서 힘겨운 싸움을 벌여야 하는 수험생들이여, 어쨌거나 1등이 될 방법을 인터넷에 쳐 볼 그 시간에 차라리 교과서를 한 번 더 읽읍시다.

2018년 8월 2차 편집부 추천작

국영수 중심으로 교과서만 열심히 보세요

만년 전교 2등인 최홍엽은 중간고사를 앞두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인터넷에 질문을 남긴다. “전교 1등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공부를 열심히 하라’는 평범한 답변은 홍엽에게는 아무 의미가 없다. 왜냐면 홍엽은 진심으로 열심히 공부를 하는 학생이기 때문이다. 그는 언제나 이길 수 없는 상대, 전교 1등 강문성을 생각하며 늘 열등감을 느낀다. ‘1등을 죽이고, 혹시 모르니 2등과 3등도 함께 죽이라’는 댓글을 보며 막 인터넷 창을 닫으려는 순간, 쪽지를 보내면 방법을 알려 주겠다는 수상한 사람이 접근해 온다. 채팅을 통해 상대방이 자신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여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녀는 ‘시험지를 훔치자’는 아주 기상천외한 제안을 해 오는데…….

하필이면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전교 3등 여학생과 전교 2등 남학생이 만난다는 심각한 우연 요소에 전개가 기대고 있는 점이나, 사실 무척 중요한 학교 시험지의 보안이 지나치게 쉽게 뚫려 버린다는 점 등이 조금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끝까지 잘 유지하고 있어서 방황하는 청춘 최홍엽의 모험이 어디로 흘러갈지 흥미롭게 지켜보게 된다. 다만 ‘공부를 잘하는 방법’이 아닌 ‘1등이 되는 방법’을 노리고 있다는 설정부터가 경쟁을 강요하는 한국 교육 현실의 슬픈 일면을 보여 주는 듯하여 쓴 맛이 든다. 다소 예측가능하지만 깜찍한 결말에 이르르면, 새삼 인터넷 댓글의 위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