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미숫가루 말아주는 악마와의 달콤씁쓸 동거 로맨스

연립주택에 세를 놓던 할머니는 최근 세입자 구하기가 만만찮아지자, 남아도는 빈방에 법인회사 ‘지옥’과 임대차 계약을 맺는다. 졸지에 서주는 발 하나만 잘못 내딛거나 문 하나만 잘못 열어도 곧장 ‘지옥 드라마’를 실시간 감상하는 처지가 되는데……. 단순 로맨스로 읽기에는 서주의 현실이 씁쓸한 여운을 남기지만, 귀여운 애교와 공손한 말투에 청산유수 같은 말솜씨를 장착한 악마 작업남을 보는 재미는 확실히 쏠쏠하다. 신이 인간에게 감자를 선물했다면 악마는 감자를 튀기는 방법을 알려주었고, 신이 인간에게 밀가루를 선물했다면 악마는 그걸 반죽해 튀겨서 설탕까지 발라주었다는데. ‘각박한 현실 지옥’ 속에서 과연 서주는 악마 덕분에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 지옥과 지상을 통틀어 전례가 없을 연애를 하게 될 두 사람의 로맨스릴러를 만나 보자.

2019년 8월 2차 편집부 추천작

어서 오세요, 살풍경한 지옥이 가득한 우리 집으로

악인이 지옥에 가게 되면 어떤 벌을 받게 될까? 지옥에 대한 다양한 상상력이 빛을 발하는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되지 않는다』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주인공 서주의 할머니는 연립주택에 세를 놓고 있다. 하지만 집이 워낙 낡고 오래된 탓에 최근 세입자 구하기가 여의치 않던 할머니는 덜컥 ‘지옥’과 임대차 계약을 하고 만다. 개인도 아니고 법인이라는 ‘지옥’이란 대체 무슨 회사 이름인가? 하던 의문도 잠시, 악인이 넘쳐나는 좁아터진 지옥이 일부 구역 리모델링에 들어가는 바람에 죄인 둘 곳이 없어 그렇다는 할머니의 성실한 설명에 주인공은 입이 떡 벌어진다. 빈 방 몇 개뿐만이 아니라 보일러실과 지하실까지 남는 공간은 온통 빌려 주고 만 할머니 덕분에 도무지 익숙해질 것 같지 않은 지옥 풍경이 매일 눈앞에서 펼쳐지는 이 집은 문자 그대로 ‘현실에 펼쳐진 지옥’이다. 이런 와중에 아르바이트 나가는 서주에게 누군가가 하트를 넣은 쪽지와 함께 달콤 고소한 냄새를 풍기는 얼음 동동 띄운 미숫가루를 바치기 시작하는데…….

정신을 놓을 것 같이 황당한 상황에도 침착한 주인공의 태도나 이 기묘한 상황 자체가 주는 유머러스함에 푸스스 웃음이 지어지다가도, 갑작스럽게 닥치는 냉혹한 현실에 긴장을 놓을 수가 없다. 현실과 비현실 사이의 경계가 오묘한 이 매력적인 장편의 기묘하게 희망적인 결말은 슬프지만 몹시 사랑스럽다. 읽다 보면 굳이 불길이나 유황 냄새나 다른 끔찍한 장면 없이도 우리네 현실이 어떤 면에서 가장 지옥에 가깝다거나, 때로는 악마보다도 인간이 더 무서운 것 같다는 아주 씁쓸한 깨달음이 남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