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까칠한 한의사의 수상한 저녁 장사가 시작된다!

한때 잘 나가던 유명 한방병원 한의사의 좌충우돌 시골 적응기가 펼쳐지는 『수상한 한의원』을 베스트 추천작으로 재선정하였다. 실력은 있지만 인간미라곤 1도 없어 승진 경쟁에서 뒤처졌던 까칠한 주인공 승범은, 어렸을 때부터 귀신을 보던 남다른 능력 덕에 지방에서 한의원을 개업한 이후 모종의 존재들을 만나며 점점 사람답게(?) 성장하고 변화해 나간다. 저녁이 되면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의 한을 풀어줌으로써 ‘치료’해주는 이웃 한약방에 귀신 행렬들이 그득해지는데, 그 풍경을 상상해 보고 있노라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속 찬란하면서도 기괴한 장면들이 떠오르기도 한다. 온갖 사연을 품은 귀신들에게 잔뜩 둘러싸인 이야기지만 한편으로는 살아 있는 인간의 마음 씀씀이가 돋보이는 반전 호러 판타지를 지금, 정주행해보자!

2020년 8월 1차 편집부 추천작

실력 있는 한의사가 귀신을 고침

암 전문 치료로 유명한 한방병원의 유능한 한의사로 이름난 승범. 보증금부터 있는 돈 없는 돈 다 끌어모아 병원장에게 전달하며 최후의 로비를 했지만, 끝내 부원장 쟁탈전에서 고배를 마시고 폭력 사건까지 일으켜 병원을 떠나게 된다. 뇌물 사건으로 언론 보도까지 되며 떠들썩한 와중에, 전 직장에서 같이 일했던 유능한 간호사 정미와 실력 있는 물리치료사 택영과 의기투합한 승범은 지방에 자신의 이름을 딴 한의원을 개업한다. 지방에서 돈 좀 만지다가 명예를 회복해 꼭 다시 ‘인 서울’하겠다는 야망과 함께. 그런데 도착한 첫날부터 한의원 옆에서 한약방을 운영하는 노부인 수정에게 물세례를 맞고 한바탕 싸우는 바람에 온 동네에 파다한 소문이 퍼지고 만다. 그 탓인지 개업 후에 손님이 한 명도 찾지 않아 전전긍긍하던 승범은, 허름하고 별 볼 일 없어 보이는 옆집 한약방을 끊임없이 들락거리는 손님들을 보며 더욱더 질투심에 불타오른다. 그 이유를 알아내기 위해 몰래 한약방을 염탐하러 들어간 승범은 충격적인 존재와 마주하는데……!

「수상한 한의원」은 야망 넘치는 한의사가 타고난 능력(?)으로 귀신을 다시 보게 되면서 일대의 소동이 드라마틱하게 펼쳐지는 호러 개그 판타지다. 실력은 좋지만 까칠하고 콧대 높던 한의사 승범의 탄탄대로 같던 일상에 균열이 생기면서,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귀신들을 고치기 위해 노력하며 나날이 성장하는 주인공의 변천기가 날로 기대감을 더한다. 더 많은 이야기가 펼쳐질 2부 연재에 앞서 웃프디 웃픈 1부 연재를 함께 만나보자!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