갠지스강의 불길 – 1864년. 세바스찬 모런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