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머니엔 챕스틱

작가 코멘트

예전에 초코렛 이야기 썼던게 생각나서 올립니다. 이 글을 썼던 당시에는 토요일 격주로 노는 토요일과 수업이 번갈아가며 있았던 시기라 ‘놀토의 운동장’이라고 적었었네요. 언젠간 카톡이라는 말도 혹시 추억이 되는 날이 올까 싶어서 조용히 지웁니다. 그래도 추억은 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