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타우루스 특급의 중요한 손님

— 본 작품은 무료이지만, 로그인해야 읽을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정식 한국어 판 출간에 부쳐

 

나는 한국에서 우리 할머니의 작품을 정식으로 출간한다는 소식을 듣고 무척 기뻤다. 할머니가 1920년부터 1970년 무렵까지 오랜 세월에 걸쳐 집필한 작품들은 21세기인 지금 읽어도 신선하고 재미있다. 등장 인물들이 워낙 자연스러워서 요즘 사람들과 다를 바 없고 이들이 등장하는 상황과 장소가 전 세계 사람들의 애정과 향수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한국 독자들은 이번에 새로 나온 정식 한국어 판을 통해 그 동안 접하지 못했던 애거서 크리스티의 일부 작품들을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덕분에 한국에 새로운 세대의 애거서 크리스티 팬들이 탄생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면 가슴이 벅차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대표적인 두 명의 주인공으로 기억되는 작가이다. 14권의 작품에 등장하는 마플 양은 영국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평온한 나날을 보내며 뜨개질과 수다로 소일하는 미혼의 할머니이지만, 놀라운 기억력과 날카로운 두뇌 회전으로 주변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해결한다.

 

그리고 마플 양과 상반되는 성격을 지닌 에르퀼 푸아로는 자신만만하고 콧수염을 포함한 자신의 외모와 벨기에라는 국적에 대한 자부심이 상당하다. 그는 이집트와 이라크(할머니가 재혼한 남편과 함께 여행했던 곳이다.)를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수수께끼를 해결하며 『오리엔트 특급 살인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나일 강의 죽음 Death On The Nile』, 『애크로이드 살인 사건 The Murder Of Roger Ackroyd』 등 애거서 크리스티의 여러 대표작에 모습을 드러낸다.

 

황금가지의 대담하고 참신한 표지와 전반적인 디자인 덕분에 작품의 성격이 잘 살아난 것 같아 기쁘다. 또한 한국 독자들이 할머니의 원작이 지닌 참된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충실한 번역을 위해 애써 준 점도 높이 사고 싶다.

 

할머니의 작품이 20세기의 그 어떤 작가들보다 많이 팔리고 있는 이유는 나이와 국적에 상관없이 읽을 수 있는 재미와 감동을 갖추었기 때문이다. 모쪼록 한국 독자들도 황금가지에서 선보이는 애거서 크리스티 작품들을 즐겁게 감상하기를 바란다.

 

 

매튜 프리처드

애거서 크리스티의 손자

ACL 이사장

 

 

 

 
M.E.L.M.에게

1933년 아르파치야를 기억하며
 

 

제1부

 

사건

 

 

 

타우루스 특급의 중요한 손님

 

 

 

시리아의 겨울 아침 5시였다. 알레포 역의 플랫폼을 따라 철도 안내판에 타우루스 특급이라고 표시된 열차가 위풍당당하게 서 있었다. 열차는 조리실 겸 식당차 한 량과 침대차 한 량, 그리고 일반 차량 두 량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번쩍거리는 제복을 입은 젊은 프랑스 중위와 작고 마른 남자가 침대차로 올라가는 계단 옆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중이었다. 조그만 남자는 귀에까지 목도리를 감고 있어서, 보이는 거라곤 빨간 코끝과 말려 올라간 콧수염의 양쪽 끝밖에 없었다.

 

날씨는 매우 추웠다.

 

이런 날씨에 낯선 사람을 배웅하는 게 대단한 일은 아니었지만, 뒤보스크 중위는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었다. 중위는 세련된 프랑스 어를 유창하게 구사했다.

 

중위도 일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건지는 몰랐다. 물론, 늘 그렇듯이 이런 경우엔 떠도는 소문이 있었다. 중위가 모시는 장군이 자꾸만 성질을 부릴 즈음에 갑자기 이 낯선 벨기에 인이 나타났다.

 

그는 먼 영국에서 온 듯했다. 기묘한 긴장감 속에 일주일이 흐른 뒤, 돌연 몇 가지 사건이 벌어졌다. 장래가 유망하던 장교 한 명이 자살했고, 또 다른 장교는 사임했다. 근심에 찼던 얼굴들은 갑자기 밝아지고 경계령이 해제되었다. 그리고 뒤보스크 중위가 모시는 장군은 10년이나 젊어진 것처럼 보였다.

 

뒤보스크는 장군과 이 낯선 사람이 나누는 대화를 우연히 엿듣게 되었다.

 

“당신이 우리를 구해 주었소, 친구.”

 

장군이 감격에 겨워 말했다. 그 말을 할 때 장군의 희고 커다란 콧수염이 부르르 떨렸다.

 

“당신이 프랑스 군대의 명예를 구해 주었소. 뿐만 아니라 무수한 학살을 막아 주었소! 내 요청을 받아들여 준 데 대해 어떻게 감사를 표시해야 할지 모르겠소. 이렇게…….”

 

이름이 에르퀼 푸아로라는 낯선 사람은 이렇게 대답했다.

 

“하지만 당신 역시 내 목숨을 구해 준 적이 있지 않습니까?”

 

그러자 장군은 지난 일을 가지고 뭘 그러느냐는 식의 그럴싸한 대답을 한 다음, 다시 한 번 프랑스와 벨기에에 대해, 영광과 명예에 대해 이야기했고 두 사람은 따뜻하게 서로를 끌어안았다. 그리고 대화는 끝났다.

 

뒤보스크 중위는 여전히 내막을 몰랐지만, 타우루스 특급으로 떠나는 푸아로 씨를 배웅하라는 임무를 맡게 됐다. 그래서 중위는 전도양양한 젊은 장교다운 열성을 보이며 그 임무를 수행하는 중이었다.

 

“오늘은 일요일이니까, 내일 아침이면 이스탄불에 도착하실 수 있겠군요.”

 

뒤보스크 중위가 말했다. 이 말을 건넨 것이 처음은 아니었다. 어차피 기차가 출발하기 전 플랫폼에서 나누는 대화란 몇 번씩 되풀이되게 마련이었다.

 

“그렇군요.”

 

푸아로가 맞장구를 쳤다.

 

“그곳에서 며칠 머무르실 것 같은데, 그러십니까?”

 

“메 … (계속 읽으시려면 로그인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