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 수도 있지, 할머니

작가 코멘트

미하엘 엔데의 <끝없는 이야기>를 읽다가 쓴 글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