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7화- 볼리니아의 여기수와 엔아펠의 방랑자(5)

작가 코멘트

엘레인은 이번 화에서 총 다섯 차례 한숨을 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