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나엘 디아즈의 하루

작가 코멘트

피곤합니다. 그리고 인생에 대한 피로 만이 살아가는 고통을 잊게 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