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화-오코넬 가의 삼형제(18)

작가 코멘트

(오타 있을 수 있습니다.) …여름이었다.
여름이 다 지나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