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폭력배론 : 증오 2021

  • 장르: SF
  • 분량: 12매
  • 소개: 이런 세상이 와서는 안 되겠죠. 제가 우주 폭력배론을 만들었던 동기는 증오였죠. 더보기

우주 폭력배론 : 증오 2021

— 본 작품은 무료이지만, 로그인해야 읽을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우주 폭력배론 : 증오

 

 

 

 

 

‘황제가 되는 대관식을 언젠가는 할 수 있겠지.’

 

지구 통합 정부의 총통은 그렇게 생각하면서 산책했다. 황제가 되는 대관식은 총통이 보기에 목전에 있었다.

 

지구 통합 정부가 쓰고 있는 정책 중 하나인 우주 폭력배론은 이젠 죽은 사람인 1980년생 니그라토가 20대 후반에 고안했던 것이었다. 칼 마르크스가 30살에 공산당 선언을 발표했듯이 그 나이는 악마의 사상을 구상할만한 나이였다고 총통은 생각했다.

 

니그라토는 41살에 우주 폭력배론을 완전히 폐기했다. 그러나 지금 총통이 니그라토에 관해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것은 그가 우주 폭력배론을 만들었다는 한 줄 뿐이었다. 니그라토는 유약한 인간이어서 우주 폭력배론을 펼칠 능력도 의지도 없었고 심지어 동기조차 버렸다. 니그라토는 우주 폭력배론을 펼치기엔 성품이 맞지 않았다.

 

총통은 우주 폭력배론을 옛 인터넷에서 발굴했다. 그때 총통과 그 패거리들은 이 우주 폭력배론이 자신들의 절대 권력을 옹호하는데 큰 가치가 있을 것임을 간파했다. 권력이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하는 교만한 자들인 그들에게 우주 폭력배론은 유혹적으로 느껴졌다.

 

우주 폭력배론에서 총통이 강조한 것은, 니그라토와는 달리 쾌락 범죄자 제거가 아닌 우주 폭력배였다. 총통이 수정한 사상에서 우주에 인류가 진출하면 우주 폭력배는 필연적으로 나타나고 그러면 인류는 전멸하고 지구는 파괴될 수 있기에 그 누구라도 어떤 식으로든 우주에 나가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이 지적되었다. 때문에 총통은 우주 산업을 모두 격멸했고 우주로부터의 인간의 위협이 없을 것임에 안심했다.

 

총통의 체제에서 1계급은 정치와 과학을 맡았다. 2계급은 필수 노동을 맡았다. 3계급은 뇌의 일부가 수정된 노예였다. 우주 폭력배론은 어떤 1, 2계급이든 체제에 대적할 경우, 혹은 지배 계급이 내킨다면, 우주 폭력배가 될 수 있는 악질이므로 윤리적 세뇌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시술의 핑계로 이용되었고 이것이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윤리적 세뇌 수술은 뇌의 일부를 수정하는 것으로서 그렇게 되면 뇌 장애자인 3계급이 되었다.

 

3계급의 자녀는 태어나자마자 뇌수술을 받았다. 1, 2계급도 체제에 대항하면 뇌수술을 받았다. 뇌수술을 받으면 피동적이 되므로 단순 작업 밖에 못 하긴 했으나 쉽게 복종했다.

 

3계급은 1, 2계급에게 소비 용품으로 작동했다. 아무리 체제에 … (계속 읽으시려면 로그인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