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못 봤어

작가 코멘트

저는 어릴때 엄마가 집에 없는 ‘빈 집’이 너무 무서워서 집에 못 들어가고 대문밖에서 엄마를 기다리며 계속 우는 아이였습니다. 그때 아무도 없는 빈집의 어둠은 너무나 공포스럽고 감당할 수 없는 무엇이었지요. 사실은 지금도 좀 그렇습니다. 그때의 저를 위해 쓴 이야기입니다. 빈집, 정말 무섭지 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