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사, 세바스토크라토리사 그리고 리키아의 공작 (4)

작가 코멘트

며느리가 들고 올 혼수가 줄어드는 것은 참을 수 없다는 아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