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세 알의 교환가치 (5)

작가 코멘트

집에 어무니가 있었으면,

야아, 오르지 못할 나무는 쳐다도 보지 말라드라

하면서 등짝을 치며 말렸을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