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녀의 공무 (4)

작가 코멘트

필로메아 : 이 정도로 똑 부러지게 거절했으면 이제는 포기하겠지.

아델히스 : (손에 침을 뱉고 도끼자루를 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