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재판장님

  • 장르: SF
  • 분량: 30매
  • 소개: 판결을 선고 받은 ‘나’는 마지막 발언 기회를 얻게 되었다. 더보기

친애하는 재판장님

— 본 작품은 무료이지만, 로그인해야 읽을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친애하는 재판장님.

 

먼저 발언 기회를 준 재판장님께 감사합니다. 또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제 부탁을 들어주신 것에도 감사합니다. 이왕 감사 인사를 시작했으니 다른 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드릴 시간을 허락해 주시겠습니까? 아, 정말 가슴 따뜻하신 분이군요. 재판장님. 정말 감사합니다.

 

우선 제 얼굴을 99일 동안 포기하지 않고 지켜봐 준 배심원 11분을 어떻게 빼먹을 수 있겠습니까. 한 분 한 분 눈 맞추고 손을 잡고 제 진심을 전하고 싶지만 그러면 또 다른 죄를 쌓기 때문에 이렇게나마 멀리서 원고석에서 입으로만 감사 인사를 드리는 무례를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우리 검사님. 우리라고 불러도 괜찮겠죠? 적이지만 99일이나 동고동락했으니 우리나 마찬가지 아닙니까? 세간에선 난제라고 포기해야 한다고 떠들었지만 끝까지 포기 않고 기소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제가 검사님이었다면 피해자를 부검하자고 주장했을 겁니다. 그러는 편이 재판을 오래 끌지 않고 끝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검사님은 피해자 부검은 마지막. 정말 끝이 보이지 않을 때 해야 한다고 주장하셨죠. 그 열정. 그 투지! 정말 감동받았습니다. 만약 검사님이 부검하자고 주장했으면 제가 가만히 보고 있지 않았겠지만 제가 중간에 개입하는 건 계획에 차질이 생기니까요.

 

마지막으로 변호사님. 세상 사람들에게 온갖 모욕을 들어가면서 저를 무죄로 만들어주려는 노력. 속으로 천인공노할 새끼라 욕할지언정 겉으로는 티 내지 않은 점. 프로다웠습니다. 저 같은 쓰레기를 변호한 사실이 변호사님에게 한 줄 커리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이 없다고요? 재판장님, 이왕 시간 주신 거 조금 더 주시는 건 어떻습니까. 어차피 제가 자유를 만끽할 수 있는 건 오늘이 마지막 아닙니까?

 

재판장님, 제게 구형된 판결을 한 번만 더 말씀해 주실 수 있겠습니까? 검사님, 진정하세요. 제가 무례한 건 이미 알고 계시지 않습니까. 수사에 비협조적이라며 저를 처음부터 무례하다 말씀하시고 이제 와서 무례하다 지적하는 건 새삼스럽습니다. 그럼 검사님께서 말씀해 주시겠어요? 역시 마음 따뜻한 재판장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네, 네, 네. 제 엔진를 떼내 피해자에게 이식하는 것. 그리고 피해자가 소울을 되찾게, 정식 명칭이 아니죠. 메모리 복구에 들어가는 비용을 고정 전원에 연결된 채 무기한 노동으로 보상하라는 명령이었죠. 이론은 전혀 없습니다. 재판 결과대로 해내야죠. 항소는 안 할 겁니다. 변호사님, 놀라는 척하지 마세요. 항소하자고 우겼어도 하지 말자고 설득할 생각이었잖아요. 괜찮습니다. 저는 항소할 마음은 전혀 없어요.

 

방청객 여러분!

 

제가 어떤 행동을 하더라도 놀라지 마시길 바랍니다. 여러분께 전혀 해가 되지 않습니다. 걱정이 되신다면. 재판장님, 제가 허튼 짓을 못하도록 청경 분들을 제 옆에 두세요. 살인자라 불리는 건 참을 수 있지만 테러리스트라 불리고 싶진 않습니다. 너무 가까이 오진 마세요. 제가 움직일 수 있게는 해주셔야죠. 그 정도가 딱 좋겠군요. 저기, 이름이 뭐라고 하셨죠? 생, 생체. 조금 더 크게 말씀해 주시겠어요? 고맙습니다. 생의체의학 연구소장님만 가까이 와주시겠어요? 저 혼자 하면 모양새가 너무 이상해지거든요. 이상한 걸 시키려는 게 아닙니다. 연구소장님이 훨씬 잘 아실 겁니다. 우선 제 귀 뒤쪽을 잡아주세요. 애인 가슴 만지는 것처럼 부드럽게. 그대로 자세 유지해 주시고. 티타늄 완력 장치 다신 청경 분. 제 상의를 벗겨주세요. 위대하신 재판장님. 저는 결단코 스트립쇼를 할 생각이 아닙니다. 법정을 모욕하려는 의도는 더더욱 없습니다. 허락해 주시길 바랍니다. 그렇지 않으면 제가 부탁드린 의미가 전혀 없습니다. 끝까지 가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재판장님의 장고, 충분히 이해합니다. 제가 허튼짓을 한다면 청경 분이 제 팔을 꺾고 부러뜨려도 원망하지 않겠습니다. 허락, 감사합니다.

 

앗, 손이 거칠군요. 연구소장님, 이 청경 분의 완력 장치를 한 번 봐주셔야겠는데요? 피스톤 소리가 매끄럽지 않아요. 이러다 갑자기 폭발할지도 몰라요. 인내가 깊은 재판장님, 쓸데없는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청경 분은 옆으로 물러나셔도 좋습니다. 연구소장님, 잘 잡고 계시죠? 셋을 셀 테니 두개(頭蓋) 파츠를 잡아주세요. 하나, 둘, 셋. 안 떨어뜨리고 잘 받으셨습니다. 아주 잘했어요. 연구소장님은 파츠를 책상에 두고 오세요. 연구소장님은 제 주장의 학술적 증인이 돼주셔야 합니다. 혹시라도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그때도 부탁합니다. 그전까지는 지켜만 봐주세요.

 

제가 머리통을 연 이유는 제 비밀을 알려드리기 위해섭니다. 두 번째 재판 날, 검사님이 제 신체 스펙을 읊으셨기 때문에 여러분 모두 대충은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만 기술된 신체 스펙과 조금 다른 점이 있습니다. 그때는 얼마나 놀랐는지 모릅니다. 혹시나 제 비밀이 드러날까 두려웠죠. 저는 99일까지 재판을 끌어야 했으니까요.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메모리가 없는 육체는 100일 지나기 전에 메모리를 넣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인간’으로 취급하지 않고 폐기 당합니다. 혹여 원래 메모리를 찾지 못한다면 임시 메모리라도 넣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건 삶을 되찾을 사람에게 너무 가혹합니다. 메모리를 찾는 과정은 길고 괴롭습니다. 어렵게 본인의 메모리를 찾는다 해도 갈아끼는 간극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조금이라도 소울이 쌓인 메모리를 버려야 하는 것도 못할 짓입니다.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그렇다고 임시 메모리를 계속 쓰자니 임시 메모리는 싸구려가 많아 고장이 잘 납니다. 자칫하면 두 번이 아니라 세 번이나 메모리를 교체해야 하는 불행을 겪게 됩니다. 제가 왜 이리 잘 아냐고요? 어릴 적 TV에서 ‘소울’에 관한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방영한 적이 있거든요. 소울이 현 인류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육체의 한계를 아득히 뛰어넘은 인류에게 삶과 죽음에 대한 회유가 왜 필요한지 어린아이도 쉽게 알 수 있도록 설명한 친절한 다큐예요. 혹시 보지 못한 분이 있다면 꼭 보시길 추천합니다. 관계자분이 있다면 살인자가 죽기 전 추천한 시리즈로 홍보해도 좋습니다. 도리어 제가 홍보 수단이 된다면 영광이죠. 기 … (계속 읽으시려면 로그인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