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8 – 상봉의 기쁨

작가 코멘트

왕위가 유종에게 조조의 뒤를 치자고 건의한 이야기는 한진춘추에 나옵니다. 유종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