씰룩대는 가면

작가 코멘트

써놓고 한 번도 고쳐쓰질 않은 이야기라 10월 이후에 고쳐써보려 합니다.
손볼 부분이 많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