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와이퍼를 갈았다.

작가 코멘트

고질적 우울증과 천박함을 글로 치유하는 못난 30대 중반 노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