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괴물이 나타났다

— 본 작품은 유료입니다. —
미리보기

소시민은 이름 그대로 소시민다운 성격이었다.

그는 자신의 삶이 어떻게 되든 뭔가 영화에 나올 법한 극적인 일이 일어날 거란 생각은 하지 않았었다. 그 이름답게 그는 평범하게, 남들만큼 선량하게, 나름의 큰일이 나타나도 큰 굴곡이 없이 바로 일상으로 회복하는 그런 삶을 살아갈 것이며 또 그런 삶을 살기를 바랐다.

그는 스스로를 특별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으며 또한 특별하게 되기를 바란 적은 없었다. 어차피 남들만큼만 살 수 있다면 충분히 성공이고 행복이라며, 가끔 주위 어른들이 젊은 놈이 패기가 없다고 한심스럽게 쳐다보더라도 지금 이만큼 살 수만 있다면 다행 아니냐고 생각하는 인간이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한동안 백수로 전전하며 부모님한테 신세를 지던 그가 친구의 도움으로 마트 알바에 취직을 한 것만도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알바 자리이니만큼 그 자리가 얼마나 오래 갈지도 모르고 벌어들이는 수익이 그리 많은 것도 아니지만 당장의 어려움만 해결되었으면 그만이라고 생각했다.

내 목숨을 걸고 특이한 일에 도전을 할 필요는 없다. 사람은 타고난 만큼만 살면 된다는 것이 그의 소신이었다. 때가 되면 적당한 곳에 취직할 수 있겠지. 도대체 넌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느냐며 앞날에 대한 대비도 없냐며 한심해하는 주변 사람을 별로 신경 쓰지도 않은 채, 어딘가 달관한 마음가짐으로 소시민은 마트 알바를 하고 또 남는 시간에 그나마 취미였던 영화를 찾아 다운로드하여 보는 것이 일상이었다. 소시민은 친구들과의 술자리에도 잘 나가는 편은 아니었던 것이다. 그렇게 하루하루 소시민은 조용한 식물처럼 살아가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일어난 일은 그런 소시민의 사고방식으로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다.

설마 해변에서 ‘그것’이 올라올 줄이야.

소시민은 지금 자신이 꿈을 꾸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했다. 처음 마트의 진열장에 있는 물건이 흔들릴 때만 하더라도 소시민을 비롯한 사람들은 ‘그것’이 올라온 게 아니라 지진이 일어난 게 아닐까 두려워했다. 하지만 여기는 지진이 흔한 지역이 아니다. 소시민은 가끔 한국에서도 지진이 일어나는 곳이 있다는 것을 뉴스를 통해 알고 있었다. 하지만 소시민이 사는 지역은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 지역은 결코 아니었다.

소시민이 현재 살고 있는 곳은 도로를 지나면 금세 탁 트인 바다가 나오며 여름이면 해수욕장이 열려 관광객들로 바글바글해지는 곳이다. 사람이 많다 한들 그것 또한 관광지인 이상 있을 수 있는 일이었으며, 가끔 관광객이 늘어나면 소시민이 직원으로 일하고 있는 마트 또한 사람으로 엄청 붐비게 된다. 그리고 그 시기가 소시민을 비롯하여 마트 사람들이 가장 바쁜 시기였다.

하지만 최근 바이러스 유행 때문인지 관광객들이 줄어서 여름임에도 바닷가는 한적한 편이었다. 다른 때보다 한적했기에 알바로 일하던 소시민은 마트의 수입은 줄어들지언정 자신의 몸은 조금 편해졌다고 느꼈을 즘이었다. 그때 마트의 물건이 울리고 도로가 울리고 건물이 울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쿵- 쿵- 쿵-

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