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편에서 건너온

— 본 작품은 유료입니다. —
미리보기

우주는 엄청나게 넓어서 인간이 감히 판단을 하기 어렵다고 한다. 그러면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 밖에, 인간들이 알아낼 수 있는 공간을 제외한 그 너머에는 과연 어떤 공간이 펼쳐져 있을까?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와 동시에 동일한 조건으로 존재하고 있는 또 다른 세계가 있다는 것을 정서는 좋아하는 영화 시리즈를 보면서 처음 알았다. 평행우주 혹은 평행세계라고 부르는 그 개념에 흥미를 느낀 정서는 인터넷에서 대강 의미를 검색해 보고 난 다음에도, 그리고 좋아하는 영화 시리즈가 끝이 나고 난 다음에도 그것을 잊을 수 없었다.

다른 선택을 함으로써 갈라질 수 있는 미래, 이 우주 어딘가에 나와 똑같은 생김새와 이름과 조건을 가진 존재가 다른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은 상상만 해도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했다.

심지어 지금 정서가 한창 재미있게 보는 드라마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심지어 그 드라마 속의 주인공은 살인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다른 세계로 건너가 여러 사건을 맞닥뜨린다. 한 세계에서 알 수 없는 사건의 진실이 주인공이 다른 세계로 건너가면서도 단서를 찾아낼 수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똑같이 생긴 두 명의 주인공이 만난다. 한 세계의 주인공은 정의롭고 올곧지만 다른 세계의 주인공은 타락했고 위태롭기 그지없다. 하지만 두 주인공의 목적은 같았다. 사람들을 나락으로 빠뜨리는 악독한 살인범을 잡아야 한다. 과연 이 둘의 운명은 어떻게 되는 걸까? 정서는 비슷한 소재의 영화를 보고, 또 같은 소재의 드라마를 보면서 상상했다.

연달아 또 다른 우주, 사람의 선택에 의해 똑같지만 미래가 갈리는 세상이 있고 그 두 세계가 교차하는 일은 너무 매력적인 일이다. 다른 세계에 있는 자신은 또 다른 자신의 자아일까 아니면 다른 사람일까. 만약 두 사람이 만나면 그 둘은 서로를 어떤 식으로 느끼게 될까? 설마 차원을 넘어 의식을 교류하는 이야기도 가능하지 않을까? 데자뷔라고 하지 않았던가. 자신은 경험하지 못했지만 어딘가 한 번은 겪어봤을 것 같은 익숙함을.

그런 데자뷔 현상이 다른 세계에서 이미 자신이 겪은 것이라는 이야기도 봤다. 만약 다른 선택을 하면서 달라진 인생을 살고 있는 똑같은 두 사람이 어떤 계기를 통해 만나게 된다면 그들은 서로를 어떻게 인식하게 될까? 똑같은 유전자, 똑같은 이름, 똑같은 생김새를 가졌지만 다른 인생을 살고 있어 인격이 다르다면 마치 어릴 적에 헤어진 쌍둥이처럼 여기게 될까, 아니면 서로 만나면 한쪽이 죽는다는 도플갱어처럼 위험하게 여기게 되는 걸까?

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