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화살

— 본 작품은 유료입니다. —
미리보기

거지 년, 냄새나는 년, 더러운 년, 시발 년, 개 같은 년…….

강기의 머릿속에 온갖 욕설들이 떠올랐다. 지금 눈앞에 있는 여자에게 하는 말이 아니다. 하지만 그건 분명 자신이 앞의 여자에게 했던 말이었다. 강기는 감히 눈앞의 여자에게 그때와 같은 욕설을 해서는 안 된다.

지금 강기의 목줄은 지금 이 여자가 죄고 있었기 때문이다.

*

한쪽 다리가 없이 걸어가는 건 아무래도 쉽게 익숙해지지 않았다. 시간이 꽤 지났건마는 강기는 여전히 자신의 다리를 보면서 두고두고 과거의 실수를 후회했다. 사고 이전에 네가 아무리 젊어도 무모한 짓은 하지 말라는 사람들의 충고를 들었어야 했다. 하지만 강기는 젊었고 혈기에 넘쳤고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사고 이후 목숨이라도 건진 게 다행이라는 사람들의 위안 역시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3년 전 오토바이 사고 이후 그는 더 이상 두 발로 걸을 수 없었다.

그날 사고가 있던 날, 그는 자신의 왼쪽 다리가 사라진 것을 두 눈으로 확인하고도 믿을 수 없었다. 이것은 기분 나쁘고 질 나쁜 악몽이야. 다시 눈을 감고 잠에 든 뒤 깨어나면 자신은 멀쩡한 모습으로 일어날 것이다. 억지라는 것을 이미 머리로 알고 있으면서도 강기는 그렇게 바랐다.

하지만 한번 일어난 일이 다시 조정되는 일은 꿈에도 있을 수 없었다.

그 사고 이후 강기는 분노로 가득 찬 시간을 보냈다. 자기 운명이 왜 이렇게 되었냐며 주변을 원망하기도 했다. 사고의 원인은 자신한테 있었으나 그때 적극적으로 자신을 말리지 않은 사람들에게 증오하는 말을 쏟아냈고, 목숨이라도 건진 게 천운이라고 위로하는 사람들의 말을 매몰차게 거부했다. 그들의 의도가 나쁜 데 있지 않음에도 강기는 그런 이야기 따윈 듣고 싶어 하지 않았다.

한동안 그는 모든 것에 화를 냈고 원망했고 우울해했다.

사고 이후 일관된 그의 행동에 지친 것은 강기 본인이 아니라 그 주변 사람들이었다. 평소 그와 친하던 사람들은 하나 둘 연락을 끊어갔다. 그와 술자리를 마다하지 않던 친구들도, 선후배도, 그에게 호의를 품던 여자들도 하나 둘 그를 떠나갔다.

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