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유서

작가 코멘트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거치면서 만난 수많은 ‘너희들’에게 이 편지를 바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