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은 악몽으로 가는 시간

— 본 작품은 유료입니다. —
미리보기

언제부터 인가 밤에 잠들지 못했다.
누운 시간은 늘 정해진 대로 12시. 처음엔 30분, 1시간, 2시간, 그리고 현재 5시간… 분명 피로에 지쳐 쓰러졌는데, 그때부터 정신이 말짱해지더니, 정신의 세계는 파도처럼 밀려와 날 가둬버린다.
그리고 오늘도 쉽게 잠들지 못했다. 세상에 쉬운 게 없다는데 설마 잠드는 것조차 힘들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그렇다고 밖으로 나가기엔 알 수 없는 무언가가 날 바닥으로 끌어당긴다. 침대에 누운 육체는 중력에 이끌려 납덩이가 됐다. 뇌와 연결된 수많은 신경이 갑자기 TV가 퍽소리를 내며 끊기듯, 금방이라도 부서질 것만 같이 아슬아슬 유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