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 JESTER

작가 코멘트

어렸을 적, 저는 햄버거를 좋아해서 동생과 함게 유명한 프렌차이즈점을 자주 가곤 했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 왜 햄버거 가게 광대 마스코트는 햄버거를 들고만 있지 먹고 있지는 않을까 자연스럽게 의문이 들더군요. 맞은편에 있던 동생은 무심한 얼굴로 ‘저 광대는 이 햄버거를 뭘로 만드는지 알고 있을 거 아냐’라면서 답했습니다. 동생의 무심한 대답과 광대의 웃는 얼굴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