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회-의문의 손님

작가 코멘트

현의 인생에 바람 잘 날이 없습니다. 이번엔 또 누가… 그나저나 앙드레…단비의 마지막 인사 Au revoir가 실현됐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