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근은 하라가 뿌듯하다

작가 코멘트

형근은 하라의 볼에 뽀뽀를 하고 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