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은과 유정은 환한 미소로 어깨 동무를 한다

작가 코멘트

유정은 돈을 쥔 주먹을 쥐고 참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