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고 고운 사악

작가 코멘트

<도솔천의 휴일> <두억시니의 한>과 관련이 있지만 두 이야기를 굳이 보지 않아도 되는 그런 걸 염두에 두고 썼다. 몇 개월간 글을 못 썼기에 이걸 쓴 거 자체가 기쁨… 나새끼 잘했어요. 나는 쇼잉과 텔링 중 텔링을 압도적으로 선호하고 이게 더 좋은 거라고 생각하지만, 다음엔 압도적으로 극적인 쇼잉에 도전해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