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억시니의 한

작가 코멘트

다시 올리면서 이 원고를 재검토하진 않았기에 나조차도 내가 뭘 썼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다 쓰고 나서 상당히 좌절했던 것만은 생생하게 기억한다. 정말 여러 가지 의미로 못생긴 글밖에 못 쓰는구나 하고 절절히 실감해버렸던 것이빈다. 특히 감정선을 컨트롤하는 능력이 부재한다는 건 변명의 여지가 없는 것 같다. 지금 쓰면 이거보다는 괜찮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