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일

작가 코멘트

일간 김초코에나 올려야 할 글을 단편으로 따로 떼어놓아 봤다. 글쓰기 재활 치료의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