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한 조각이

작가 코멘트

이 곳에 간혹 시를 써 보곤 합니다. 조금 지나면 민망스러움에 곧 지워 버릴지도 모르지만, 글쓰기시작이었던 시를 늘 그리워합니다.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