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고추가 서지 않는다

작가 코멘트

몇 주 동안 글이 안 써져서 고생하다가 그래 그냥 하던 대로 해보자 하고 쓰니 나온 게 이런 거였다. 나는 발기부전에 소질이 있는 게 아닐까 싶다. 나도 그런 거에 소질 있고 싶지 않았다. 막 충동적으로 쓴 건 또 아니라서 쓰면서 엄청나게 힘들었고 몇 번 토했다(진짜 물리적으로 토했다). 교양 있는 독자분들께 폐나 되는 게 아닐까 자괴감이 엄청 심하지만 그런 주제에 노출증이 있는지 보여드리고 싶다는 마음을 꺾지 못해서 결국 여기 올려버림. 천박한 소재인 주제에 주제는 나름대로 진지하게 다뤘다고 생각하지만 제대로 됐는지 모르겠고. 일단 탈고한 거에 의의를 두는 게 좋겠지.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 살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