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신문 2면의 기사

작가 코멘트

문득 생각난 김에 써본 이야기입니다. 음.. 굳이 ‘두 사람’ 이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