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또한 누군가의 아들

작가 코멘트

‘뵈프 부르기뇽’이라는 제목으로 공개한 바 있는 글입니다. 수정해 새로 올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