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란성

작가 코멘트

꿈도 희망도 없는 늪에 빠지는 이야기를 쓰고 싶었습니다. 과도하게 불쾌한 느낌을 드리지 않았다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