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16화 “가져가세요. 증거는 이미 충분합니다.”

— 본 작품은 무료이지만, 로그인해야 읽을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주, 죽었어!”

 

“……”

 

“주, 죽었어…… 미…… 미안해…… 나…… 나도 모르게……”
 

“……”

 

스미스는 지옥 같은 목소리보다 침묵이 더 두려웠다.

 

“시, 실수야. 생각보다 빨리 깨버렸어. 밧줄 풀려는데 그 코리안이 갑자기 깨나서 나를 공격했어. 내, 내 가슴을 발로 후려쳤어. 화가 나서 나…… 나도 모르게…… 목을 졸랐어…… 주, 죽일 생각 없었는데. 지, 진짜야.”

 

“……”

 

권민의 침묵이 공명돼 울려 퍼지며 스미스의 의식을 짓눌렀다. 얼굴은 보이지 않고 침묵으로만 버티고 서 있는 괴물을 느끼며 스미스는 눈물과 콧물을 게걸스레 흘렸다.

 

“로빈힐스 84번지?”

 

지옥의 목소리가 돌아왔다. 심장이 타들어갔지만 침묵보다는 나았다.

 

“으응…… 네에…… 정원 바닥에 묻었……”

 

“다른 여자들은?”

 

“파…… 팔았어……”

 

스미스는 질질 짜면서도 뜸들이지 않고 모든 걸 털어놓았다. 그는 인신매매 갱단의 중간책이었다. 젊은 여자들을 유인해 약으로 기절시킨 후 갱단에 공급하는 게 임무였는데, 갱단한테 넘기기 전에 덤으로 개인적인 쾌락도 챙겼다. 여자들을 약물로 기절시킨 뒤 변태 성욕을 푸는 게 녀석의 취미고 낙이었다.

 

권민은 갱단의 근거지와 연락망까지 캐낸 후 스미스를 벽기둥에 결박해 놓았다. 겁에 질린 놈은 불길 반대편 땅바닥으로 시선을 수그려 박은 채 밭은 신음만 얼버무렸다.

 

권민은 불길을 정리하고 1층으로 올라왔다. 거실 바닥에 떨어져 있는 여자의 외투에서 휴대폰을 꺼내 999 긴급전화에 신고하고는 저택을 빠져나왔다. 위치추적기를 회수한 후, 도로 먼발치에 세워둔 차로 돌아가 잠시 기다렸다. 멀리서 경광등 소리가 웅얼거리는 걸 확인하고는 곧바로 자리를 떴다.

 

로빈힐스 84번지는 언덕길 도로 하나만 타고 올라가면 나오는 동네였다. 84번지도 빈집이었다. 200제곱미터 남짓한 정원은 손전등 불빛이 훑을 때마다 추레한 모양새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손질 안 된 상록수와 메마른 과실수가 방치돼 있고 바닥은 잡풀로 무성했다. 정원 쪽으로 가까이 걸어가려는데 텅 빈 집안에서 불빛이 번득 새어나왔다. 권민이 상체를 낮춰 담벼락으로 몸을 숨긴 뒤 창문으로 다가가 살폈다.

 

성긴 나뭇가지와 신문 뭉치를 연료 삼아 피운 벽난로가 어둠에 번져 이글거리고, 바닥에는 너덧 명의 노숙자들이 더러운 담요를 휘감은 채 웅크려 잠들어 있었다. 종종 보는 광경이었다. 영국에서는 제아무리 치안 좋은 부촌이라고 해도 부랑자들이 빈집에 몰려드는 걸 막지 못한다. 빈집의 경우, 침입자를 당장 쫓아낼 수 없다는 법령이 있기 때문에 인근 유럽의 홈리스까지 원정을 오곤 한다.

 

권민은 손전등을 정원 수풀 쪽으로 비췄다. 200제곱미터 정도라 수풀을 헤쳐 바닥을 살피는 일은 오래 걸리지 않았다. 막대기로 흙바닥을 구석구석 두드리며 나아가는데 주변과 다른 질감이 감지됐다. 손전등을 바투 비췄다. 잘려나간 참나무 잔가지가 뭉쳐 있었다. 가지덤불을 거둬내니 움푹 헤쳐진 흙 두덩이가 전등 빛에 어룽거렸다. 막대기로 흙을 파헤쳤지만 물체가 묻힌 흔적은 없고 맨바닥 부딪치는 소리만 이어졌다.

 

다른 쪽 수풀로 방향을 틀어 더듬었다. 살얼음 낀 흙바닥이 들쑥날쑥 흐트러져 있는 모습이 불빛에 맺혀 서물거렸다. 인위적으로 파헤쳐진 흙바닥의 궤적을 따라 막대기를 찔러 넣었다. 막대기가 기어들어간 상록수 밑동 언저리 흙뭉치에서 덜컹하며 걸리는 게 있었다. 덤불을 걷어내자 인공연못 테두리가 보였다. 있어야 할 연못물은 말라 없어지고 대신 덤불과 흙무더기가 연못을 메워놓은 상태였다.

 

흙 두덩을 막대기로 조심스레 헤쳐 내자 막대기의 자극에 저항하는 물체가 지면으로 불거져 나왔다. 손전등 불빛이 신속히 꽂혔다. 청바지였다. 권민은 수그려 앉아 손으로 조심스레 흙을 거둬냈다. 주머니가 달려 있는 엉덩이 부위였다. 부패되지 않은 몸체가 감지됐다. 더는 건드리지 않았다. 권민은 두 손으로 흙 두덩을 가지런히 덮은 후 덤불도 덮어주었다. 정식으로 경찰이 와서 발견해 줘야 한다. 피해자가 … (계속 읽으시려면 로그인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