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초코는 단편 시놉시스를 써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