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김초코, 사흘 만에 폐간 위기